혼혈인 차별은 피해자의 몫?

Posted at 2010. 8. 2. 12:52// Posted in 이 책 읽어 보세요

까만달걀/벼릿줄 지음, 안은진.노석미.이주윤.정지윤 그림 / 샘터사 / 2006년 10월

한 도서관 한 책 읽기 운동의 일환으로 준비하는 독서 토론 모임을 위한 논제 뽑기.

논제 방향

. 차별은 당하는 사람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차별을 하는 사람의 문제이기도 하다. 아니 오히려 심각하다. 먼저 차별을 한다는 사실조차 인식하지 하기에 그리고 자신도 빈부 격차, 지식의 유무로 차별을 당할 밖에 없기 때문에. 그래서 나는 이번 책에 대한 논제를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에게 초점을 맞추고 싶다.

. 피해를 당하는 사람은 결국 상처를 주는 가해자가 아닌가? 따라서 가해자의 반성 없이는 결코 어떠한 용서도 있을 없다. ‘밀양’의 문제 의식. 과연 누가 누구를 용서한다는 말인가?

책의 문제점

1) 혼혈인도 같은 한국인인데 그들이 피해를 당한다는 관념에 갇혀 마치 우리 민족, 혹은 단일 민족이 우수한 것인 마냥 호도하고 있다. 과연 우리 민족이 사는 대한 민국은 만한 나라인가? 단일 민족으로 지키고 싶고 자랑하고 싶은 가치가 무엇인지 의문이 든다.

출산율 꼴찌, 자살율 1위라는 우리 나라의 자화상. 거칠게 표현하면 태어나기는 싫고 죽고만 싶은 우리 나라이다. 정도면 그대로 지옥 자체가 아닌가?

2) 책의 소설들은 배경(혼혈)-전개, 갈등(편견)-반전(상처)-종결(화해) 도식화 있다. 하지만 갈등의 봉합은 항상 피해자에게 초점이 맞추어 진다. 작가들은 피해자를 타자로만 인식해서 그런지 문제의 원인과 해결이 철저히 그들에 의해서만 이루어진다. 이런 식의 문제 의식이라면 치유는 미봉책에 그치고 상처의 내상은 커져만 가는 아닌가? 과연 누가 누구를 용서한다는 말인가? 아쉽다.

인물소개

필리핀인 엄마를 부끄러워하던 아랑이, 까만 달걀을 가지고 학교에 오신 아빠를 재현이, 아비를 찾아 베트남에서 한국까지 경주, 학교 짱에게 뒤돌려 차기를 날린 경민이, 조센징/쪽발이로 상처받은 달이

논제별 자유 토론

1) 인상 깊은 대목을 발췌하고 한두 문단을 낭독해 주세요. 그리고 책을 읽고 소감을 자유롭게 이야기해 주십시오.

 

2) 책에는 필리핀인 엄마를 부끄러워하던 아랑이, 까만 달걀을 가지고 학교에 오신 아빠를 재현이, 아비를 찾아 베트남에서 한국까지 경주, 학교 에게 뒤돌려 차기를 날린 경민이, 조센징/쪽발이로 상처받은 달이가 등장합니다. 가장 애착이 가는 아이는 누구입니까?  간단히 이유를 설명해 주세요.

 

3) 만약 여러분이 베트남에 딸을 남겨둔 조덕기 씨라면 어떻게 했을까요? 늙어서라도 자식들을 찾았을까요? 아니면 처음부터 베트남을 떠나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았을까요?

 

4) 책에서처럼 우리는 우리 주위의 혼혈인 들에게 단지 혼혈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우리 역시 미국이나 유럽에 가면 피부색이 노랗다고 김치 냄새 난다고 같은 차별을 받습니다. 차별의 원인이 무엇이며,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요?

 

5) 책의 달이 아버님은 일본인입니다. 그는 일본이 저지른 잘못을 사과하기 위해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에서 봉사 활동을 합니다. 과연 우리는 어떻게 일본으로부터 용서를 받아야 할까요? 그리고 일본은 어떻게 용서를 해야 되는 것일까요?

 

6) 유명한 가수 ‘인순이’, 미식축구 스타 ‘하인스 워드’는 존경받는 연예인, 운동 선수 입니다. 피부가 까만 혼혈인 이지만 열심히 노력하여 성공한 케이스 이지요. 하지만 연예인 존경받는 혼혈인 학자, 정치인은 없는 현실입니다. 그럴까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