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한 가지의 일을 선정하기 전에 먼저 전체 제가 하고 있는 일을
나열부터 하겠습니다. 제 명함에는 IT Sales Engineer라고 적혀 있습니다.
영업 지원 엔지니어이죠. 아무래도 IT 분야는 전문적인 분야이기에
영업이 잘 모르는 기술적인 분야에 관해서 도움을 줍니다.
고객, 영업 및 엔지니어 중간에서 코디네이션 한다 정도가 정확한 업무 정의일 것 같습니다.

실제로 하는 일은 제안서 등 각종 문서 작업(잘 모르는 영업/고객이 궁금한 내용에 대한 답이
되도록 보기 좋게 작성해야 합니다.)이 주가 됩니다. 하지만 직업에 대한 감흥은 없습니다.
직장 7년이 넘어가면서 좋은 집, 좋은 차에 대한 환상을 버린 후 별로 흥미가 없더라구요.
그저 제가 좋아하는 일과 관계가 될 때만 속도가 아닌 질에 집중해서
제대로 해 보려고 할 뿐 입니다. 직업이란 저에게 되도록 스트레스 덜 받고
농땡이 칠 수 있는 공간, 시간이면 충분 합니다.

다음은 취미입니다. 눈치채신 분도 있으시겠지만 전 취미로 하는 일이 굉장히 많습니다.
어떻게 보면 “책 읽고 토론하는 걸 즐겨하고 강의 듣고 달리는 걸 좋아한다”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게 새끼를 여러 개 쳐서 현재 정기적으로 사람 만나는 것만 나열해보면
함글터 글쓰기, 희망제작소 렛츠 1기(강의 후 모임으로 일종의 동문회) 서기,
RWS 한 도서관 한 책 읽기 운동 사회자, 백권 가약 독서 모임 진행자, 동아리 후배 독서 모임,
시사인 잡지 독자위원, 전 회사 야구 동호회, 등산이 있습니다.
평균 한 달에 한 번 정도 만나군요. (음... 회사일을 안하니 별걸 다 하군요. 참)

기타로는 조깅, 롯데 야구, 트위터/블로그 운영, IT 동향, 아이폰 등에 관심에 있구요.
예전에 하던 축구 동호회, 등산 동호회, 마라톤 참가는 이제 안 하는 편 입니다.

쭈욱 나열하니 이것저것 하는 게 참 많네요. 무슨 자랑하는 것 같아 쑥스럽습니다.
여자 친구가 참 괴로워 합니다. 일단 주말에도 자기랑 안 만나준다,
그리고 자기 만날 때는 아무런 계획도 없는 넘이 다른 모임 할 때는
운영자도 하면서 온갖 정성을 갖다 바친다, 모임에 여자 만나서 희희덕 거리지 않냐?
완전 무섭습니다~~

참 못난 남자 친구 입니다.
여자 친구가 없는 상태로 오래 있으면서 이것저것 많이 하던 게 버릇이 되어
아직까지 쭈욱 이어지고 있네요.그리고 요즈음 직업에 대한 미련을 버리면서
시간이 조금 여유로우니 요때다 싶어 좀 더 활발해지는 것도 있구요.

그 중 가장 좋아하는 일은 독서 토론입니다. 토론에서 배우는 소통이 화두입니다.
독서를 통한 소통이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내가 몰랐던 삶의 진실,
나 스스로의 모습, 다른 사람과의 동질감 혹은 이질감 이런 것들을 발견할때면
이런 것들이 저에게 큰 재미 혹은 흥분으로 다가옵니다..

다른 사람의 진심이 나에게 통하였다 혹은 내가 모르는 나와 서로 통하였다 등
이런 느낌이 들 때 기분이 좋아지죠.

회사일로 그야말로 기진맥진 해져 한 마디도 못 할 만큼 내 몸에서 기가 다 빠져갔다는
느낌이 들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상태에서도 막상 독서 모임에 참가하면
어디서 모를 에너지가 나옵니다. 그래서 별로 말이 없는 과묵한 갱상도 남자가
어느새 모임에서는 신나게 떠들곤 합니다.
저도 어디서 그런 힘이 솟아나는지 가끔 신기하기도 합니다.

음, 그리고 전 이런 평등한 상태가 좋습니다. 독서 모임이라 서로 평등한 상태에서
이야기를 해야 됩니다. 그러니 나이가 어리건 배움이 작건 크건 평등하게 서로 의견을
교환합니다. 이건 권위를(혹은 어색한 긴장) 못 견뎌하는제 성격 탓입니다.  
대학교 동아리 모임에서도 선, 후배가 서로 ‘학형’하면서 서로 높임말을 했던 게
저희 동아리 가장 큰 매력 이었습니다.

물론 책을 통해 배우는 것도 참 많구요.

최근에는 한 도서관 한 책 읽기 준비하면서 배운게 많습니다. 전문가로 인정(전문가 인 척)
받기 위해 다른 분들과 같이 독서 토론 전문가 과정을 준비하는데
수준이 높은 분들과 토론을 하니 새로운 재미로 다가 오더라구요.

충실히 자료 조사도 하고 문화 다양성, 소외, 반자본, 타자 등 생소한 개념에 대해 의논하고...
즐거운 시간 이었습니다.

음.....
저는 운 좋게도 여러가지 많은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이제 취미가 넘어
직업이 될 수 있을 것 같구요. 운이 좋은 것 같습니다.

p.s
제 꿈은 ‘1층 북카페 2층 독서 모임 커뮤니티 공간’입니다.
돈 벌 생각 없고 능력도 없는 것 같아서 사업을 할 생각은 없구요,
이 아이디어를 가지고 희망제작소, 아름다운 가게에 적용할 거에요.
함글터 분들도 성공하시면 꼭 여기 기부해주세요. ^^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2009년과 2010년의 변화

Posted at 2010. 7. 18. 01:12// Posted in 이정훈 소개

작년과 올해 개인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먼저 작년에는 이직을 했습니다. 계기는 은퇴하신 전 사장님의 갑작스런 죽음입니다. 저희 사장님은 삼성에서 15년 넘게 임원 생활을 하셨습니다. 강남에 현금 부자라고 명성이 자자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그 분은 평사원으로 삼성에서 시작하신 경우입니다. 소위 말하는 입지전적인 인물입니다.

그런데 2009년 명퇴를 당하십니다. 삼성 그룹 차원에서 60살 이상의 분들을 몰아 내셨죠. <삼성을 생각한다> 김용철 변호사는 그걸 두고 이재용 친정 체제 구축이라고 하셨죠. 그렇게 2009년  2월에 물 물러나셨습니다. 그리고 3월 어느 토요일입니다. 사장님은 사모님과 함께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보시고 돌아오시는 길에 갑자기 쓰러지셨습니다. 그 길로 바로 중환자실로 갑니다. 영화에서 보던 커튼으로 격리되고 흰 거품만 뿜어져 나오는 병실입니다. 돌아오는 월요일에 사모님과 하와이 여행이 예정되어 있다고 하셨습니다.

그 분은 그렇게 2달을 중환자실에 보내시다가 5월에 돌아가셨습니다. 그리고 1주일 후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 하십니다.

저랑 상관없는 남의 일 입니다. 하지만 저는 충격이 컸습니다. 삶과 죽음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되었죠. 명확한 답은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대로 살면 안 된다는 생각은 확실했죠. 그래서 회사를 옮겼습니다.

10월에 회사를 옮겼는데 조건이 참 좋았습니다. 연봉도 많이 오르고 퇴근도 빨랐습니다. 소위 말하는 신의 직장입니다. 그런데 그게 전부가 아니더군요. 인생 자체를 잘못 생각하고 있었더군요. 그저 놀면서 돈 많이 쓰는 삶을 인생의 목표로 삼았더군요.

어쩌면 성공이라는 말도 “돈 많이 벌자”로 귀결되는 것 같습니다. 앞에 옆에 있는 놈 팔꿈치 옆구리 찔러 “나만 살자” 라는 생각만 했던 것 같습니다. 연대, 정의, 평등, 자존 등 의미있는 것들이 참으로 많은데 말이죠.

작년이 계기라면 올해는 변화, 실천의 해로 만들고 싶습니다.

아, 그런데 전 여전히 신의 직장 다니고 있습니다. 아직은 돈의 유혹이 너무 큽니다. 그리고 저는  용기가 부족하구요. 임계치를 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Tag , 이직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

200912 나의 새로운 목표

Posted at 2009. 12. 20. 11:32// Posted in 이 책 읽어 보세요
4년 후 아시아 디렉터가 되자.
40이 되기 전 내 사업을 시작하자.
요즈음 내 삶의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다. 
대학교 4학년 때 35살에 외국 나가서 산다라는 목표가 나를 들뜨게 했듯이... 

40이 되기 전 내 사업
- 사업 아이템과 누구와 같이 일을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문제
  남의 밑에서 일을 해서는 더이상 최고의 생산성을 낼 수가 없다.
  인생이란 내가 가진 잠재력을 최고로 발휘하는 과정이다. 
- 세스 고딘의 말 인용

- 사업 아이템
  지금은 독서 토론의 활성화가 나의 목표이다.
  묘지명에 독서 토론 전도사라고 적힌다고 생각하면 벅차오르는 감정이 있다.
-누구와 같이 일하느냐?
  최승호 과장, 김병우 대리(전 직장 동료)
  문제는 그 분들은 책에 전혀 관심이 없는 것(-___-)

-어떻게 이 둘 조화를 잘 하느냐가 관건
 대안으로 RWS 분들이 훌륭함.(www.rws.kr)

4년 후 아시아 디렉터
- 홍콩 놈들이 아시아 디렉터인게 마음에 안 듬
  우리 나라 사람들도 영어만 잘하면 충분히 될 수 있음(GE 사장님 사례)
  한국인들이 일 잘하는 건 더 이상 설명이 필요없다. 단지 영어가 안 되어서 문제임.
  지금 일하는 회사에서 뼈 저리게 느끼고 있음. 심지어 홍콩 놈들도 영어 잘 하는 넘들이 관리자 급임.
  왜냐하면 홍콩 넘들 중에서 중국 액센트 때문에 영어 못하는 넘들이 많기 때문임.

- 방법
1. 3개 국어를 잘하면 되지 않을까?
    영어 2년, 일어 1년, 중국어 1년해서 한,중,일 3개국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되면 엄청난 메리트가 될 듯
2. 업무 자체의 성과
    물론 업무로 탁월한 성과를 내어야 가능한 이야기이다.
    하루 17시간 동안 집중하고 몰입하면 가능함. 
    지금은 하루에 몇 시간을 집중하고 몇 시간을 허비하는지 잘  모르는데, 
    이걸 잘 컨트롤하면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임.

아, 그리고 대학교 때 목표는 35살 중반에 가능할 듯. ^^
흐뭇하다.


  1. ㅋㅋㅋㅋ
    2010.08.07 11:38 [Edit/Del] [Reply]
    ㅋㅋㅋ 화이팅
  2. 2011.12.07 11:37 신고 [Edit/Del] [Reply]
    몇년전 글이긴 하지만 뭔가 안에서 불끈한 힘이 생기는 글이네요 ^^
    잘보고 저도 화이팅하고 갑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